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정치
6ㆍ4지방선거
경제
ㆍ기업경영
ㆍ노동
ㆍ취업
사회
ㆍ복지
ㆍ자선사업
ㆍ재난/안전
문화
교육
ㆍ교육정책
ㆍ온라인교육
ㆍ평생교육
기획
익산인
ㆍ익산인
오피니언
포토
행복소식통
전북
심뇌혈관 질환 이렇게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고창-부안 12개소 전북 첫 국가지질공원으로

기사 등록 : 2017-09-06 10:04:00

조도현 기자 unity1971@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환경부 고창 갯벌·부안 적벽강 등 정식 인증



전북에서는 처음으로 고창 갯벌과 부안 적벽강 등 ‘전북 서해안권 지질공원’이 국가지질공원으로 확정됐다. 전북도는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에서 전북 서해안권 지질공원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정식 인증됐다고 지난 달 30일 밝혔다.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는 이날 열린 위원회에서 고창갯벌과 적벽강, 운곡습지 등 12개 지질명소로 이뤄진 ‘전북 서해안권 지질공원’을 국가지질공원으로 정식 인증했다.


전북에서는 첫 번째 국가지질공원인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의 면적은 520.30㎢로 적벽강, 채석강, 운곡습지, 고창갯벌 등 총 12개의 지질명소로 이뤄졌다.


이번에 확정된 곳은 고창 운곡습지 및 고인돌군, 병바위, 선운산, 소요산, 고창갯벌, 명사십리 및 구시포 부안 직소폭포, 적벽강, 채석강, 솔섬, 모항, 위도이다.


국가지질공원은 지구과학적으로 매우 중요하고 경관적 가치가 높은 지질자원의 현명한 보전, 교육·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제도로, 현재 우리나라에는 강원 평화지역과 강원 고생대, 울릉도-독도, 경북 청송, 부산, 무등산권, 제주도, 한탄·임진강 등 8개 국가지질공원이 있다.


전북도는 이번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통해 생태관광과 연계한 관광인프라 구축은 물론 주민 소득증대 등의 효과를 거두기 위해 앞으로 4년간에 걸쳐 지원되는 4억원의 국비 등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지질관광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또 적벽강(페퍼라이트), 고창갯벌(쉐니어) 등 세계적 가치를 지닌 지질명소를 보유하고 있어,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의 국제적 우수성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향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도 추진해 위상을 더 높여나갈 방침이다.


전북도는 지난 2014년부터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위해 지질자원 및 가치 발굴, 탐방객 안내소 등 기반 마련, 주민 협력체계 구축, 지질탐방 프로그램 운영 등을 준비한 뒤 2016년 10월 환경부에 인증신청서를 제출해 전문위원 현장실사 등의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국가지질공원 인증 자격을 획득했다.


특히 지난 6월 진행된 현장실사에서, ‘갯벌은 살아있다’ 등 지질교육 및 탐방 프로그램 운영, 지역 주민참여 의지 등이 매우 높을 뿐만 아니라 국가지질공원으로서의 운영 여건과 발전 가능성도 매우 크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분석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와 관련 “과학적으로 중요하고 희귀한 전북 서해안권 지질공원의 가치와 아름다움이 정식으로 인정됐다”며 “ 앞으로 이를 더욱 널리 알리고 보존을 잘 해나가면서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발전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